본문바로가기
주메뉴바로가기
푸터바로가기

전체메뉴보기

전체메뉴닫기
  • 해당 리스트를 엑셀로 저장 하시겠습니까?

이달의6차산업人

강봉석 두레촌 대표

4대째 건강한 단맛 이어가는 초청 명인 <6월의 농촌융복합산업인 강봉석 두레촌 대표>

농림축산식품부는 6월의 농촌융복합산업인으로 충북 충주의 강복석 농업회사법인 두레촌 대표를 선정했습니다.
강대표는 전통 천연 감미료인 조청 전통 제조기법을 표준화해 전통식품을 산업화한 공로를 인정 받았습니다.

강 대표는 2009년 대한민국 식품 명인으로 지정됐습니다.


강봉석 두레촌 대표 ⓒ농림축산식품부

두레촌은 6차산업을 운영하는 농촌융복합산업 경영체입니다. 자가생산과 더불어 지역농가와의 계약재배 등을 통해 원료를
조달하고(1차), 조청·엿·강정 등을 제조, 가공(2차)하며, 다양한 판로를 활용해 제품을 판매하고 자체 전통체험관(3차)을 가지고 있습니다.

두레촌이 조달하는 농산물은 쌀 800t과 사과 33t입니다. 130개 지역농가와 계약재배하거나 직접 매입하고 있습니다. 강대표가
설립한 기업 부설 연구소는 조청혼합물 및 그 제조방법 등으로 특허 16종을 획득했고, 제품 9종을 개발해 전통식품의 보편화에 기여했습니다.

건강한 감미료를 생산하는 것이 알려져 유기농 식품 전문매장, 이커머스 시장에 제품을 납품하고 있습니다. 아마존, 알리바바 등 대형 해외
유통망을 통해 수출도 진행하고 있습니다. 2018년 33억200만원이었던 매출은 지난해 90억5400만원을 기록했습니다.


전통체험관에서 운영하는 체험 프로그램 ⓒ농림축산식품부

강 대표가 설립한 전통체험관에선 다양한 체험·교육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조청·엿 만들기 체험을 할 수 있으며, 전통식품의 역사, 품질 인증제도,
식품명인제도 등에 대한 교육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강 대표는 조청을 활용하여, 성인병 예방을 위한 건강 기능 식품, 노령 인구를 위한 고령 친화식품, 설탕 대체식품 등을 개발할 계획입니다.
또한 전통식품 명인 스토리를 활용한 요리 소개 등 차별화 된 홍보로 소셜 기반 온라인 유통 및 홍보를 강화할 예정입니다.


두레촌은 전통 조청의 제조기법을 이어가고 있다. ⓒ농림축산식품부

최정미 농림축산식품부 농촌산업과장은 "두레촌은 전통식품의 산업화에 성공해 국내·외 다양한 판로개척에 앞장서는 농촌융복합산업의 선두 주자"라며 앞으로도
지역사회와 상생하는 농촌융복합산업 우수 경영체를 지속 발굴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출처 : 더농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