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주메뉴바로가기
푸터바로가기

전체메뉴보기

전체메뉴닫기
  • 해당 리스트를 엑셀로 저장 하시겠습니까?

이달의6차산업人

뚱딴지마을의 이형훈 대표




농림축산식품부는 5월 농촌융복합산업인으로 경기도 양평군의 '농업회사법인 뚱딴지마을'의 이형훈 대표를 선정했습니다.




뚱딴지 마을의 이형훈 대표가 돼지감자를 들고 있다 / 사진출처 : 농림축산식품부

돼지감자의 또 다른 이름의 뚱딴지에서 유래한 '뚱딴지 마을'은 생산 및 계약 재배를 통해 원물을 확보(1차)하고, 돼지감자차·참기를·들기름 등
가공·판매(2차)하며, 차별화 된 체험(3차)을 운영하는 농촌융복합산업 경영체입니다.

뚱딴지마을은 지역에 마을기업을 만들고 생산부터 판매·체험까지 모든 과정에 주민들의 참여를 이끌었는데요. 지역 일자리 창출과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했다는 점이 탁월해 심사단으로 부터 높은 평가를 받았습니다.


주민들이 돼지감자를 수확하는 모습 / 사진출처 : 농림축산식품부


주민들은 고구마 수확 과정에도 참여하고 있다. / 사진출처 : 농림축산식품부

현재는 자가생산 및 18개 지역 농가와의 계약재배를 통해 연간 약225톤의 농산물을 안정적으로 조달하고 있습니다. 또한 마을기업을 설립해
어르신 등의 주민들이 제조공정에 참여할 수 있도록 하는 등 취약 계층 일자리 창출에도 힘쓰고 있습니다.

사업 초기에는 마을기업에서 생산되는 제품을 주민들만이 구매하는 정도였으나, 시간이 지나면서 그 품질을 인정받았습니다. 지금은 수도권
대형 매장과 갤러리아, 현대아울렛 등의 오프라인 판매몰에서 그 명성을 전국적으로 알리고 있습니다.

뚱딴지마을은 단순한 수확 체험 외에도 들기름·참기름 짜기, 돼지감자떡 만들기 등 사계절 체험이 가능한 차별성 있는 프로그램을 개발 했습니다.
비대면 키트도 제작해 코로나19에 대응하고 있습니다.


뚱딴지마을에서 생산하고 있는 (좌)돼지감자차, (우)참기름 / 사진출처 : 농림축산식품부

이형훈 대표는 마을기업 활성화를 통해 지역 먹거리 선순환 체계를 구축하고 다양한 가공품 생산 및 체험 프로그램 개발을 위해 지속적인 연구
개발을 할 계획이라고 전했습니다.

농촌으로 유입하는 귀농·귀촌인을 위해 일자리를 제공하고, 지역 공동체 활동 지원 프로그램 등을 개발해 안정적으로 농촌에 정착할 수 있도록 활기찬
농촌을 만들고 싶다는 포부도 밝혔습니다.


뚱딴지마을에서 강정 및 돼지감자떡 만들기 체험을 하고 있다. / 사진출처 : 농림축산식품부

최정미 농림축산식품부 농촌산업과장은 "뚱딴지마을은 돼지 감자를 활용한 마을 브랜드화에 성공한 경영체로, 주원료 전량을 지역내애서 수급하고
관련 제품과 체험 프로그램을 통한 수익을 사회에 환원하는 농촌융복한산업의 모범사례"라며, "농식품부는 앞으로도 농촌 경제에 기여도가 높고 지역사회와
동행하는 농촌융복합우수사례를 지속발굴하고, 전국으로 확산 될 수 있도록 노력할 계획"이라고 전했습니다.

기사 출처 : 더농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