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전체메뉴보기

전체메뉴닫기
  • 해당 리스트를 엑셀로 저장 하시겠습니까?

보도자료

[보도자료] 이달의(2월) 6차산업인(人) - 55호 ‘ 손상재 대표, 거류영농조합법인 ’

작성 : 관리자 / 2020-02-06 (수정일: 2020-02-06 09:37)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 이하 농식품부)는 이달(2월)의 농촌융복합(6차)산업인(人)으로 경상남도 고성군 ‘거류영농조합법인’의 ‘손상재 대표’를 선정했다.

 거류영농조합법인의 손상재 대표는 국내 쌀 소비량 저하로 어려움에 직면한 쌀시장에서 농촌진흥청과 쌀 가공을 위한 공동 연구개발을 진행하고, 특허받은 쌀 파스타 등 가공식품 제조로 경쟁력을 키워 농촌융복합산업화에 성공했다.

 ㅇ 거류영농조합법인은 2009년부터 가공용 신품종인 고아미를 지역농가협약으로 시범재배하여, 쌀국수 시장확대 등 가공용 쌀의 발전가능성을 확인하고 제조특허 획득, 연구개발 등 사업화에 매진했다.
   - 2014년 향토산업육성사업 지원을 통해 쌀국수, 쌀파스타 전문 제조설비를 구축하여 쌀면가공공장을 준공하고 소비자 신뢰를 위해 식품안전관리인증기준(HACCP)도 획득했다.
   - 또한 농촌진흥청과 함께 기능성 품종(새고아미, 새미면)에 맞는 쌀 가공제품을 공동연구하고, 아밀로스 함량이 높은 새미면을 활용한 제조방법 특허(제10-1948791)를 획득하여 타 제품보다 쌀 함량은 높고 쫄깃한 식감으로 제품 경쟁력을 확보하였다.
   - 아울러, 지역 내 쌀 생산 농가 대상 재배기술을 공유하고, 견학 기회를 제공하는 등 가공용 쌀 재배 확대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

 이러한 노력으로 홈쇼핑, 온라인몰 등 국내시장 판매는 물론 홍콩, 대만 수출박람회에 참석하여 미국, 싱가포르 등 해외판로를 개척, 2019년에는 약 5억원의 매출 성과를 달성했다.
 거류영농조합법인은 고품질 가공용 쌀을 전량 계약재배하여 농가소득을 높이고, 안정적 원료 수급을 통해 제품 품질을 제고할 수 있는 ‘가공전용 쌀 단지 조성’을 계획하고 있다.
 ㅇ 또한, 쌀 소비 확산을 위해 지역 내 재배량이 많은 시금치 등을 활용한 신제품을 제조하여 지역 특화상품 발굴을 위한 지속적인 연구개발을 진행 중이다.
  농식품부 농촌산업과장은 “거류영농조합법인은 가공용 쌀을 활용한 꾸준한 연구개발로 지역 농가소득 증대 및 쌀 산업 발전에 기여한 경영체”라며,
 ㅇ “농식품부는 앞으로도 우리 농산물의 부가가치를 향상하고, 지역과 상생·발전하는 농촌융복합산업 우수사례가 확산되도록 지속적인 지원을 하겠다.”고 밝혔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