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전체메뉴보기

전체메뉴닫기
  • 해당 리스트를 엑셀로 저장 하시겠습니까?

보도자료

[보도자료] 농식품부, 오는 16일‘2019 국제종자박람회’개최

작성 : 관리자 / 2019-10-11

ㅁ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 이하 농식품부)는 오는 10월 16일부터 18일까지 3일간 전북 김제 민간육종연구단지 일원에서  '2019 국제종자박람회’(이하 종자박람회)를 개최한다.
ㅇ 종자박람회는 농식품부가 전라북도, 김제시와 공동 주최하고, 농업기술실용화재단이 주관하는 국내 유일의 종자분야 산업박람회로, 우리 품종의 우수성을 전 세계에 알려 종자산업을 미래 성장산업으로 육성하기 위해 마련되었다.

ㅁ 금년 종자박람회는 ‘씨앗, 미래를 바꾸다’를 주제로 종자산업 현황·정책 및 다양한 정보를 제공한다.
ㅇ 또한, 산업박람회로써의 연계효과를 높이기 위해 종자기업 뿐 아니라 종자관련 전·후방 산업관련 기업까지 참여 범위를 확대하고, 해외바이어 초청 및 수출상담 부분을 강화하였다.
ㅇ 종자수출 확대를 위해 전북 KOTRA 지원단과 협력하여 30여명의 신규 해외바이어를 발굴하고 ‘수출상담회’를 통해 기업 대 기업(B2B), 소비자(B2C)와의 만남의 장을 마련한다. 아울러, 박람회에 참여한 기업들이 보유한 신품종, 신제품, 신기술을 소개하는 ‘기업설명회’도 운영할 계획이다.

ㅁ 전시관은 주제존, 산업존, 체험존 및 전시포로 구성하였고, 종자산업 관련 기업의 비즈니스 장과 일반 관람객들의 종자산업 이해를 목적으로 한 다양한 체험프로그램이 운영된다.
ㅇ 종자산업의 과거와 현재, 미래를 내다 볼 수 있는 ‘주제존’은 ‘미래의 핵심가치를 담다’라는 주제로 종자산업의 중요성을 이해하도록 육종 신기술 등 다양한 콘텐츠로 구성하여 폭 넓은 지식?정보를 제공할 예정이다.
ㅇ ‘산업존’은 국내외 종자기업의 품종과 종자산업 전후방 기업의 제품을 전시?소개하며 기업과 바이어 간 비즈니스 상담이 이루어지는 공간으로 현재 68개 기업이 참가를 확정하였다.
ㅇ ‘체험존’은 ‘미래의 희망을 품다’라는 콘텐츠로 미래 농업일자리, 심지화분 만들기, 드론 시뮬레이터, 3D펜 및 가상현실(VR) 영상체험 등 오감을 만족할 수 있는 풍성한 볼거리와 다양한 체험을 통한 교육 효과까지 고려하였다.

ㅁ 종자박람회에서만 볼 수 있는 ‘전시포’는 민간 기업에서 개발되어 국내외로 유통되는 다양한 작물의 품종과 유전자원을 직접 재배하여 해외바이어, 농업인, 일반 관람객들이 다양한 작물의 품종별 생육현황을 현장에서 눈으로 확인할 수 있도록 구성된다.


< 전시 작물 (525종) >
① 종자기업 출품 : 33작물 370품종 세계적인 경쟁력을 갖춘 것으로 평가되는 △고추 △무 △배추를 비롯하여 해외수출을 위해 개발하고 있는 △브로콜리 △양배추 △청경채 △콜라비 △토마토 등
② 밭작물 : 8작물 15품종 △기장 △들깨 △수수 △옥수수 △콩 등
③ 유전자원 : 140점 (특용 24, 식량 36, 원예 80)
 
ㅇ 전시포의 원활한 관람을 위해 바이어 라운지 설치, 노약자를 배려한 전동차량을 배치하고, 작물별 QR코드를 활용하여 품종정보도 제공한다.
ㅇ 또한 전시포 한 편에는 관람객이 직접 재배작물을 수확하고 맛 볼 수 있는 ‘고구마/콜라비 수확체험’을 운영할 계획으로 사전 또는 현장신청으로 참여할 수 있다.

ㅁ 농식품부 관계자는 “이번 박람회를 통해 우리 우수품종을 세계에 널리 알리고, 종자수출 확대에 기여하여 국내 종자산업에 활기를 불어넣을 것”이라고 말하며, “명실상부한 국제행사로 발전할 수 있도록 국민들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목록